Daum 사내 벤처 통해 車 수리 견적 모바일 플랫폼 사업 진출

Daum 사내 벤처 통해 車 수리 견적 모바일 플랫폼 사업 진출

포털 업체 다음커뮤니케이션이 벤처 조직인 다음 넥스트 인큐베이션 스튜디오를 통해 자동차 외장수리 견적 비교 서비스 플랫폼 사업에 진출했다.
다음커뮤니케이션은 13일 자동차 커뮤니티에서 왕성하게 활동하는 자동차 마니아, 그리고 스타트업 창업 경험을 지닌 다음의 서비스 기획자와 개발자들이 사내 벤처 형태로 의기투합해 애플리케이션 ‘카닥’(http://cardoc.co.kr)’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자동차의 파손 부위를 사진으로 찍어 ‘카닥’ 앱에 올리면 앱 안에 입점한 수리 업체들로부터 실시간으로 견적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이다. 별도의 회원 가입이나 이름, 전화번호 노출없이 이용이 가능하다.
다음측은 자동차 파손 부위 사진 3장만 등록하면 평균 6분 40초 안에 앱을 통해 견적을 받을 수 있다며 입점한 수리 업체는 ‘카닥’ 운영진이 이용자 평판과 운영 경력 등을 기준으로 까다롭게 엄선했다고 전했다.
‘카닥’은 현재 안드로이드 마켓을 통해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으며, iOS용 앱은 4월께 출시된다. 향후 서비스 지역과 제공 서비스 영역을 차츰 넓혀나갈 계획이며, 현재 ‘카닥’을 통해 수리한 사용자들에게는 선착순으로 100명에게 백화점 상품권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