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닥, 다음에서 분사 뒤 3개월만에 투자 유치 성공…이용자 확보에 주력

카닥, 다음에서 분사 뒤 3개월만에 투자 유치 성공…이용자 확보에 주력

다음커뮤니케이션의 사내벤처로 독립한 카닥이 초기 투자를 유치에 성공했다.
카닥은 로컬서비스 관련 스타트업에 대한 성공적 투자경험을 보유한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와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사업진출과 투자유치의 전문성을 보유한 IDG 벤처스코리아로부터 총 6억원의 초기 투자를 유치했다고 29일 밝혔다.
카닥은 투자금액을 기획, 운영, 마케팅 및 개발 분야에 활용할 계획이며, 안정적인 재무환경이 확보된 만큼 하반기에는 이용자 확보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 강석흔 이사는 "대기업의 오픈이노베이션 및 역동적인 조직문화 구축이라는 성과측면에서 카닥의 성공적인 스핀오프와 초기 성과는 IT 벤처생태계에서 의미가 크다"며 "수 많은 기업들과 온·오프라인 연계 비즈니스에 성공적인 조력을 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카닥 이준노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2014년 성공적인 자동차 관련 로컬서비스에서 카테고리 킬러로 자리매김 함과 동시에 다양한 사업확장을 가능성을 높이게 되었다"며, "광주지역으로의 서비스 확장과 더불어 하반기에는 서비스 유료화 모델도 만들어 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카닥은 자동차 파손 부위를 사진으로 찍어 '카닥' 어플리케이션에 올리면 입점한 수리 업체들로부터 실시간으로 견적을 받을 수 있는 자동차 외장수리 견적 비교 서비스다. 이용자는 가입을 하거나 이름을 남기지 않고 파손된 사진 3장만 찍으면 역경매 방식으로 견적을 뽑을 수 있기 때문에 편리하다. 현재 카닥의 월간 견적요청 수는 4월 기준 3,500건을 넘었으며 누적 견적요청 수는 약 3만건으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