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차수리 카닥, '퍼스트펭귄형 창업기업' 선정

모바일 차수리 카닥, '퍼스트펭귄형 창업기업' 선정

자동차 O2O(온·오프라인 연계) 플랫폼 카닥(대표 이준노)이 최근 신용보증기금(이하 신보)으로부터 2018년 '퍼스트펭귄 창업 기업'에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퍼스트펭귄형 창업 기업은 신보가 창조적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보유한 창업 5년 이내의 핵심 기업을 선정·지원하는 제도다. 선정 기업은 최대 30억 원의 사전 여신 한도와 3년간 보증 지원의 혜택을 받는다. 카닥에 따르면 이번 선정으로 퍼스트펭귄 사업 최대 한도인 30억원의 자금 지원을 3년 동안 받게 됐다.
카닥은 모바일 기반 자동차 외장수리 중개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다. 2013년 서비스를 시작해서 누적 앱(애플리케이션) 설치 수 140만건, 누적 거래액 600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현재 600개 이상의 자동차 수리·관리 파트너 업체들이 카닥 플랫폼에 참여 중이다.
카닥 관계자는 "국내 등록 승용차 기준으로 8% 이상의 차량이 카닥 서비스를 1번 이상 사용한 경험이 있다"며 "2017년 이후 차량 관리 온디멘드 서비스인 '카닥워시' '카닥테크샵'과 자동차 부품·소모품 분야의 B2B(기업 간 거래), B2C(기업-소비자 거래) 커머스 사업에 진출해 성장하고 있다"고 했다.
이준노 카닥 대표는 "신보의 퍼스트펭귄형 창업 기업 선정과 기금 유치는 회사의 기술력, 성장 가능성 등을 크게 인정받은 결과"라며 "책임감을 가지고 카닥 플랫폼·커머스 사업 성장을 더욱 가속하겠다"고 말했다.